기후변화 영향, 지리산 개구리 산란시기 빨라졌다 > 환경뉴스

본문 바로가기

처음으로
이슈
환경뉴스

기후변화 영향, 지리산 개구리 산란시기 빨라졌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탁영진 작성일17-02-13 12:06 조회821회 댓글0건

본문

지리산 개구리 산란시기 7년 전보다 16일 빨라졌다···기후변화 영향

 

경향신문 2017. 2. 12 배문규 기자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국립공원 내 개구리 산란시기가 7년 전보다 16일이나 빨라졌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10년부터 올해까지 지리산국립공원에 사는 북방산개구리의 산란시기를 관찰한 결과, 올해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이 2010년에 비해 16일 빨라졌다고 12일 밝혔다.

연구진은 지난 6일 지리산 구룡계곡 일대에서 북방산개구리가 올해 처음 낳은 알덩어리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2010년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은 222일이었다. 북방산개구리 첫 산란일이 가장 빠른 날은 201421일이었고, 가장 늦은 날은 201534일이었다. 8년 간 평균 첫 산란일은 216일이었다.

이러한 변화는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추정된다.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은 적산온도가 발육에 필요한 최저온도(발육영점온도)5도 이상이 되는 날(적산온도 시작일)과 매우 높은 상관 관계를 갖고 있다. 적산온도는 발육영점온도 이상인 날의 일 평균온도와 발육영점온도의 온도차이를 누적한 것이다. 적산온도 시작일이 빨라지고 일정한 온도를 보이면 그 만큼 산란도 빨리한다. 겨울철 기온이 변덕스러우면 산란일은 헝클어진다.

   

31dd0863d5454b68ce910827cd147661_1486955

외부변화에 민감한 북방산개구리는 환경부에서 지정한 기후변화 생물지표 100에 속한다. 암컷이 1년에 한 번 산란하기 때문에 알덩어리 수만 파악하면 해당 지역 개체수 변동을 추정할 수 있다.

 

(생략)

 

기사원문 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702121200001&code=94010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환경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X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KFEMJinju All rights reserved. 주소 : (52726) 경남 진주시 동진로 34, 7층 (경상국립대학교 칠암캠퍼스 정문 앞 7층)
이메일 jinju@kfem.or.kr 전화 : 055) 747-3800 | 055) 746-8700 | 팩스 : 055) 747-588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