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강댐] 남강댐 물논란, '부산-대구 빅딜설' 또 대두 > 활동소식

본문 바로가기

처음으로
활동
활동소식

[남강댐] 남강댐 물논란, '부산-대구 빅딜설' 또 대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09-05-20 22:26 조회2,324회 댓글0건

본문

20일 김태호 경남지사(위) 손석형 경남도의원(아래).


남강댐 물논란, '부산-대구 빅딜설' 또 대두

경남 진주 남강댐 물 부산공급 계획을 둘러싼 갈등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른바 '빅딜설'이 다시 대두되고 있다.

처음 빅딜의혹을 제기한 사람은 김태호 경남지사.김지사는 논란이 뜨겁게 일던 올초에 부산이 남강댐 물 공급을 보장받는 대신 대구 국가산단 조성을 눈감아 준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지사는 지난 1월 도의회에서도 대구국가산단 조성사업을 과거 1996년 계획됐던 '위천공단' 사업에 비유하며 '빅딜의혹'을 강력히 제기한 바 있다.

빅딜의혹에 대해 국토해양부와 부산시, 대구시 등이 모두 부인하면서 한동안 잠잠했지만, 최근 또 다시 제기되고 있다.

경남도의회 손석형 의원(민주노동당)은 20일 도정질문을 통해 "김태호 지사가 언급한 빅딜설의 내용을 정리하며 국토해양부가 낙동강 중류에 위치한 대구시에 대규모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하게 되면 낙동강 수질이 악화될 것이고 하류에 위치한 부산시의 반발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경상남도의 '남강 물'을 부산시에 대체 상수원으로 공급하기로 하고 반발을 무마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손 의원은 이어 "대구시의 경제발전을 위한 국가산업단지 조성, 그리고 부산시에 1급수를 공급하기 위해서 정부가 경남지역에 대한 역차별 계획을 실행에 옮긴 것이라는 이론이 여당 소속 자치단체장의 발언을 통해 알려진 것은 실로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며 "결국, 지역차별로 인한 갈등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부산.경남권 광역상수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는 것이 소위 빅딜설의 실체"라고 주장했다.

답변에 나선 김태호 지사는 "남강댐 빅딜설을 제기한 것은 경상남도와 해당되는 일을 경남도와 상의없이 이를 일방적으로 발표한 국토해양부의 물관리 졸속정책을 질타하는 의미로 우회적인 표현"이라고 한발 물러섰다.

김 지사는 "그동안 이 문제에 대해서 정부에 강력하게 항의를 했고 국토부 장관이 이 부분을 충분히 인식해 경남도가 제안한 T/F팀 구성에 동의했다"며 "빅딜이 있었다면 정부가 동의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그러면서도 "여전히 이러한 불신의 눈초리는 전혀 거두지 않고 있다"며 "T/F팀의 결과와 도에서 구성한 남강댐 특위의 결과가 정부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수 있도록 건의하고 이 건의의 반영정도를 보고 판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설명=20일 김태호 경남지사(위)와 손석형 경남도의원(아래).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경남CBS 2009-05-20 18:50 송봉준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활동소식 목록

게시물 검색

X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KFEMJinju All rights reserved. 주소 : (52726) 경남 진주시 동진로 34, 7층 (경상국립대학교 칠암캠퍼스 정문 앞 7층)
이메일 jinju@kfem.or.kr 전화 : 055) 747-3800 | 055) 746-8700 | 팩스 : 055) 747-588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