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주민들, 생업 접고 지리산댐 예정지 걷기 나서 > 활동소식

본문 바로가기

처음으로
활동
활동소식

지리산 주민들, 생업 접고 지리산댐 예정지 걷기 나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주환경련 작성일09-09-09 09:57 조회3,114회 댓글0건

본문

 

보  도  자  료

강과 고향을 사랑하는 지리산 산내면 주민들의 엄천강 따라 걷기

-9월 16일, 지리산의 주민들이 생업을 접고 지리산댐 예정지 걷기에 나서


지리산댐 추진계획이 가시화되고 있는 가운데, 댐예정지(경남 함양군 마천면 일대) 인근 전북 남원시 산내면 주민들이 16일, 하루 생업을 접고 지리산댐 예정지 일대 엄천강을 따라 걸으며 강의 소중함, 고향의 소중함을 알리고 이를 지킬 것을 다짐하는 걷기 행사에 나선다.

이날 행사는 아이들, 부모님들, 어르신들 할 것 없이 산내면 지역 주민들이 손수 만들어온 팻말과 그림 등을 들고 함양군 마천면 의탄분교에서부터 비경을 간직한 용유담까지 엄천강을 따라 걷게 된다. 걸으면서 지리산댐을 반대하는 주민의 의지를 안팎으로 알리고, 강의 소중함과 고향의 소중함, 지리산의 가치를 공감할 예정이다.


지리산댐은 댐예정지가 있는 경남 함양군만의 문제가 아니라 엄천강을 따라 살아가는 상하류 주민들(남원시,산청군,함양군) 모두의 문제이다. 한번 생기면 두고두고 지역의 재앙이 될 지리산댐 추진을 전면 백지화하고 나라의 성산인 지리산을 그대로 두는 것이 지역이 사는 길임을 동의하는 산내면 주민들이 힘을 모아 걷기 행사를 계획하게 되었다.


남원시 산내면 주민들은 지리산댐이 지어질 경우 댐건설로 인한 안개일수 증가로 한봉, 사과 등 과수농사, 벼농사, 엽채류 농사, 곶감농사, 삶의 질 저하 등 막대한 피해를 입게 될 것을 걱정하고 있다. 이번 걷기는 지리산댐 건설 예정지 인근 남원시 산내면 주민들이 지역구분이나 행정구역의 선을 넘어 함께 지리산을 지키자며 수몰예정지 함양군 마천면 주민들에게 내미는 따뜻한 연대의 손길이다.


4대강 정비사업으로 인해 낙동강 취수원 이전이 불가피해지고, 이로 인해 남강댐 수위상승과 지리산댐 등 신규댐 건설이 부산경남 식수 대안으로 떠오르면서 연초부터 정치권, 지자체장 등의 발언을 통해 끊임없이 불거져온 지리산댐 문제는, 최근 국토부에서 경남도 남강댐 조사특위에 보낸 답변서에서도 “남강댐 수위상승 문제는 신규댐(함양,산청) 건설 등 부산물공급 대안을 제시하면 적극 검토”하겠다는 답변이 확인된 바 있다.


현재 왜 낙동강에 보를 만들고 준설하는 정비사업을 해야 하는지, 지리산댐 건설이 부산경남의 식수 대안인지에 대한 진지한 검토과정도, 지역 의견수렴도 없이, 무조건 추진하는 4대강정비사업과 지리산댐 계획은 국민적 저항과 지역주민들의 거센 반발에 부딪히고 있다.


<16일 행사개요>

○ 9월 16일(수) 오후 3:00 함양군 마천면 의탄분교(폐교)로 집결

                     3:10 식전행사(20분)

                          -걷기 취지, 주민 자유발언, 어린이 노래 등

                     3:30 댐 예정지인 용유담까지 걷기(1시간)

                     4:30 해산

○ “강을 사랑하고 고향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걷기”로 자신의 의견을 담은 손팻말과 그림을 손수 만들어 들고 산내면 어른 아이 노인들이 강을 따라 걸을 계획.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활동소식 목록

Total 2,110건 4 페이지
게시물 검색

X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Copyright © KFEMJinju All rights reserved. 주소 : (52726) 경남 진주시 동진로 34, 7층 (경상국립대학교 칠암캠퍼스 정문 앞 7층)
이메일 jinju@kfem.or.kr 전화 : 055) 747-3800 | 055) 746-8700 | 팩스 : 055) 747-5882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